기회가 무엇이 되었더라도, 인생이라고 하는 단계에서
SITH호오포노포노와 만나 실천을 시작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저도 그렇고 이 글을 읽고 계신 여러분들도 그러시겠죠.
문제를 겪을 때에 정화(클리닝)를 시작한다.
그것만으로는 무엇이 일어나고 있는지 사실 대부분의 경우 우리들은 알지 못합니다.
더욱이 꿈에서 깨어나듯 정화(클리닝)를 할 때 마다,
우리는 신성한 존재의 눈과 귀를 통해, 감각과 마음을 통해 인생을 볼 수 있게 됩니다.
예를들면, 표면의식으로는 지각하지 못하고있다 하더라도,
우니히피리는 점점 기억으로부터 해방되어갑니다.
호오포노포노 체험담은 모두 당신의 것 입니다.
모든 체험담을 통해 당신이 체험할 것은 신선한 존재의 숨결 그 자체입니다.
사실은 언제나 보호받고 있을 신성한 존재의 손을 만질 수 있습니다.

이하레아카라 휴렌 박사


강사 인터뷰

모미라니 람스트럼 인터뷰:【 진정한 사람과의 만남 】

2022年9月21日

기자:제 스스로가 우니히피리를 규칙이라는 말로 묶어 온 것은 잘 알았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해서‘규칙을 지키지 않아도 된다’는 것은 아니죠?


모미라니:물론 그렇습니다. 정화는 하고 싶은 말을 참는 것이 아닙니다. 예를 들어 규칙을 지키지 않는 사람을 보고 말을 걸려고 하지만 당신에게 있어, 그리고 그 누군가에게 무엇이 가장 올바른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렇게 ‘해야지’라는 마음을 정화합니다.
영감을 통해 하고 싶은 말이 생긴다면 그것또 정화합니다. 그리고 말할 때가 되면 이야기를 하는 거죠. 기억으로가 아니라 영감으로 말함으로써 목적에 따른 일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기자:제게는 너무 어려울 것 같아요.


모미라니:어려운 일이죠. 호오포노포노의 창시자 모르나는 ‘입에서 나오는 말들을 제대로 세어보라’고 했습니다. ‘목적이 있는 말만 하라’는 것이죠. 대부분의 사람들은 ‘수다쟁이’ 상태로 생각하는 것을 모두 입 밖으로 내어버립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그런 말들은 목적과 연결되어 있지 않습니다. 정화를 하고 말을 함으로써 목적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것이 되는거죠.

기자:호오포노포노 서적에서도 ‘말하는 걸 정화하면서’라는 문장이 있어서 저도 이번 인터뷰에서 시도해보자고 생각했는데…정말 어려운 일이네요.


모미라니:어느 일정이 예정되고 그것을 알게 된 때부터 미리 정화를 해두는 것입니다. 저 또한 이 인터뷰의 날짜가 결정된 시점에서부터 정화를 시작했습니다. 이 인터뷰를 통해 당신의 영감으로 기사를 쓰는 것을 ‘나’라는 존재가 방해하지 않기 위해 미리 정화하고 제로의 상태로 임하고 싶습니다. 제 표면의식으로 당신의 표면의식에 말을 걸면 말과 말의 충돌이 일어날 수도 있습니다.당신과 나의 잠재의식, 우니히피리끼리 서로 접촉하여 기분좋게 사랑할 때 비로소 삼라만상이 움직이는 것입니다.예쁜 말을 늘어놓기보다 잠재의식에서 ‘사랑한다’는 기분이 들 때, 진정한 의미에서 무언가가 생겨납니다. 당신이 제 말을 하나도 기억하지 못하더라도, 뭔가 그 사람과 있어서 기분이 좋았다는 것이 남는 것. 이것이 진정한 사람과의 만남입니다.

기자:감사합니다.


강사 인터뷰

모미라니 람스트럼 인터뷰:【 기대를 내려놓았더니 최고의 결과가 】

기자:모미라니씨의 체험담을 듣고 싶습니다. 호오포노포노에서는 ‘선조 대대로 기억이 지워져간다’는 등의 커다란 정화의 이야기도 있는데요. 모미라니:실은 제게도 놀랄 만 한 일이 일어났습니다. 남편과 함께 ‘별장을 사고 싶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습니다. 그리고 어느 날 길을 가다 한 눈에 반한 집이 있었습니다. 그 집은 제게도 남편에게도 이상적인
...이어서 읽기

2022年8月24日
강사 인터뷰

모미라니 람스트럼 인터뷰:【 ‘즐거움’과 ‘기쁨’도 정화! 】

기자:인상에 남았던 것이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 것, 이를테면 좋아하는 마음이나 ‘즐거움’ 혹은 ‘기쁨’도 정화해야한다는 것이었습니다. 모미라니:중요한 일입니다. 예를들어 제가 파티를 열었다고 생각해봅시다. 요리도 회장도 손님들이며 음악도 모든 것이 완벽한 파티로 모두가 만족해했습니다. 그리고 제가 다시 파티를 기획할 때 ‘전의 파티가 완벽했으니, 똑같이 […]
...이어서 읽기

2022年8月3日
강사 인터뷰

모미라니 람스트럼 인터뷰:【 우니히피리와 함께하는 인생의 여로(旅路) 】

기자:TV에서 뉴스를 보면 가끔 뉴스 내용 때문에 괴로울 때가 있습니다. 저번에는 어떤 사건을 보고 느낀 잔혹함을 ‘자신의 기억으로’ 정화하기까지 한참이나 시간이 걸렸습니다. 모미라니:부담으로 작용하며 재생되고 있군요. 이 세상이 시작될 때부터 지금까지 윤회전생에서 보기 싫은 것과 같은 일을 우리 모두가 여러 번 해왔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이어서 읽기

2022年7月27日
강사 인터뷰

모미라니 람스트럼 인터뷰:【 다시 만난 ‘문제’는 보물 】

기자:SNS를 새로 시작하며 보안에 대한 불안을 정화하지 않은 채로 사용했더니 2일도 지나지 않아 트러블이 일어나 정말 많이 후회한 적이 있습니다. 모미라니:누구에게나 일어나기 마련이죠. 저도 매번 그렇답니다. 호오포노포노의 멋진 점은 시간여행과도 같아서 과거에 일어난 후회하는 일에 대해서도 정화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창피했던 일, 실수 했던
...이어서 읽기

2022年7月20日
강사 인터뷰

모미라니 람스트럼 인터뷰:【 ‘본래의 풍요로움’이란 】

기자:이를테면 어떤 풍요로움을 체험하고 계신가요? 모미라니:여기에 들어올 때, 눈이 마주쳐 아무 말도 하지 않았음에도 서로를 느낄 수 있었죠. 그럴 때 ‘신성한 존재’를 느낍니다. 타인과 만날 때, 하늘을 날아다니는 잠자리들을 볼 때에도 ‘풍요로움’이라는 것은 ‘그 순간을 있는 그대로 맛본다’는 것입니다. 이어서 읽기
...이어서 읽기

2022年7月13日